​폭염연구센터

News & Articles

November 26, 2019

입력 2019.05.25 03:00

대설특보 한 달 만에 폭염특보가 도착했다. 지난달 11일 폭설로 깜짝 재개장한 강원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스키를 타는 사람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6일 광주 북구 문흥근린공원에서 학생들이 물줄기로 몸을 씻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 연합뉴스

'여름 폭력배'가 돌아왔다. 지난 15일 광주광역시에 첫 폭염주의보가 내렸다. 낮 최고기온이 이틀 이상 33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한다(35도를 넘으면 폭염경보)....

November 26, 2019

5일 올해 첫 ‘폭염경보’ 발령…"폭염 공포 시작"
기상청 "지구온난화, 여름·폭염·열대야 길어져"
"폭염, 미세먼지처럼 이미 일반적 현상…대책 시급"

‘폭염 공포’가 엄습하고 있다. 금요일인 5일 오전 서울과 경기 일부, 강원 일부 등 중부지방에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폭염경보가 내려진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

기 가평·고양·구리·남양주, 강원 횡성·화천·춘천 등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높였다고 밝혔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November 26, 201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기상청은 오는 23일 오후 2시, 서울대학교에서 국립기상과학원, 폭염연구센터와 함께 폭염의 원인과 대책관련 심층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폭염 학술토론회’에는 “변화하는 기후와 폭염, 원인과 대응책은?”이라는 주제로 한·중·일 폭염 전문가 및 학계·언론계·방재 관계기관의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토론회는 중국 폭염의 특징과 미래전망 지구온난화와 폭염의 상관성에 대한 강연과 함께 전문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회 좌장은 폭염연구...

August 28, 2018

원문보기 클릭

'제트기류' 약화가 이상기후 야기

기상관측 사상 111년 만에 닥친 폭염이었다. 서울은 39.6도까지 수은주가 올라가며 유례없는 수치를 기록했다. 폭염 일수는 지난 2004년도와 대비된다. 지난 22일 기준 14년 전 2004년도폭염 일수가 31.1일이었던 것에 비해 올 해는 31.3일로 1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 외에도 전 세계가 폭염으로 몸살을 앓았다. 이런 폭염의 원인에 대해 과학자들은 여러 복합적인 요인을 들고 있다. 먼저 열대 해수온도가 올라가고 열대 대류는...

August 6, 2018

이명인 기상청 지정 폭염연구센터장

더워도 너∼무 더운 날. 폭염연구센터장이 온도를 보고 놀랄 정도였으니…. 이명인 센터장(울산과학기술원 도시환경공학과 교수)은 “있는 사람에게 폭염은 에어컨을 틀면 그만인 일이지만 쪽방촌 같은 곳에 사는 극빈층에게는 개인의 힘으론 막을 수 없는 자연재해”라며 “어려움은 있겠지만 국가가 나서야 한다는 점에서 자연재해에 포함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 그도 황당해하고, 나도 황당했다. 인터뷰를 한 1일은 강원 홍천이 41도를 기록...

August 17, 2017

이명인 초대 폭염연구센터장 
“글로벌 기후변화 등 모든 변수 고려… 국민이 체감하는 폭염 예측 목표”

      정확한 폭염 예측을 위해 문을 연 폭염연구센터의 이명인 초대 센터장. UNIST 제공

더위는 한풀 꺾였지만 숙제는 한 무더기 남았다. 집중호우와 폭염은 끈질기게 기상청을 괴롭혔다. 더 이상 ‘옛날식’ 장마와 더위 기록에 의존할 수 없게 됐다. 기상청이 6월 말 문을 연 폭염연구센터는 이런 ‘사람 잡는 여름’을 좀 더 정확하게 분석하고 예측해보자...

July 9, 2017

지난 6월 28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국내 최초로 폭염연구센터를 열었다. 기상청이 지원하는 폭염연구센터는 폭염 발생의 원리를 밝히고 예보 원천기술 및 전문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명인 폭염연구센터장(울산과학기술원 도시환경공학부 교수)을 만나 우리나라 폭염 연구의 현주소와 센터의 역할에 대해 들어봤다.

국내에 폭염과 열대야를 정확히 예측하기 위한 폭염연구센터가 개소했다. 이 센터는 정부에서 매년 5억 원씩 9년간 총 45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폭염 연구에...

July 7, 2017

더 뜨거워지는 한반도 왜?

"내 더위 사라." 예부터 정월대보름이 되면 한 해의 더위를 팔며 건강을 기원했다. '동국세시기'에 따르면 더위를 파는 사람은 그해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한다. 이른 아침 만난 친구들에게 "내 더위 사라"를 먼저 외치며 안녕을 기원했다.

하지만 상황이 달라졌다. 함부로 더위를 사고팔았다간 큰일 날지 모른다. 지구는 점점 뜨거워지고, 한반도의 여름 역시 과거와 달리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5월부터 시작된 무더위, 올해 여름 한반도는 안녕할까. 지난해...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폭염의 원인과 대책관련 심포지엄 개최!

November 26, 2019

1/3
Please reload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