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잡는 폭염 정체 밝힌다, 폭염연구센터 개소

June 28, 2017

원문 및 영상: http://imnews.imbc.com/replay/2017/nwtoday/article/4352051_21414.html

출처: MBC 뉴스투데이

 

 

◀ 앵커 ▶ 

이런 폭염을 좀 빨리 예측할 수 있다면 피해도 줄일 수 있지 않을까. 

국내에 장기폭염연구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유영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한낮 기온이 50도까지 치솟으면서 미국 남서부 지역에선 항공기가 결항되고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평년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높아진 유럽은 물론, 우리나라도 이상기후로 5월과 9월 폭염이 잦아져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정준석/기상청 예보국장] 
"폭염도 빨리 나타나서 가을까지 늦게 지속되는 그러한 경향이 있습니다." 

기상청이 현재 폭염특보 발령을 결정하는 건 빨라야 5시간 전. 

하지만, 폭염 연구센터가 문을 열면서 짧게는 3일, 길게는 2주 전에 폭염을 예측할 수 있게 됩니다. 

폭염 조기 예측이 가능한 이유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전 지구상의 기상 데이터를 이 슈퍼 컴퓨터에 입력해서 인공지능으로 분석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온열질환으로 전국에서 17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명인 교수/유니스트 도시환경공학부] 
"폭염 예보 시간이 1일만 선행돼서 나와도 온열환자 수를 50% 정도 줄일 수 있습니다." 

일본은 폭염을 열흘 전에 예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이미 갖춘 상황. 

폭염연구센터가 조기 예측을 통해 폭염피해를 줄일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MBC뉴스 유영재입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시작부터 심상찮은 더위…5월초 서울 평균기온, 8년 만에 최고

June 15, 2020

1/6
Please reload

Recent Posts
Please reload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