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연구센터

News & Articles

July 4, 2019

원문보기: https://www.nature.com/articles/d41586-019-02071-z

France was one of the places affected by a heatwave that hit Europe around 26 June.Credit: Mustafa Yalcin/Anadolu Agency/Getty

After a series of unusually hot summers, France and other parts of Europe last week experienced another intense heatwave that broke temperature records across the continent.

For one group of climate scientists, the event presented a rare opportunity...

January 1, 2019

원문보기 : https://news.joins.com/article/22888652

“지상에 폭염이 있다면, 바다에도 폭염이 있다. 짧게는 수일에서 길게는 한 달까지 지속하는 바다의 폭염을 ‘해양열파(MHWs)’라 한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바다 폭염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대학교의 토마스 프롤리셔 교수 연구팀은 국제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논문을 게재하고, 해양열파의 발생빈도와 범위, 온도 상승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는 1982년부터 2016년까지 해양표면온도를 관측한 데이터 자료(SST)와 16개 변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지구 시스템 모델(ESMs)이 사용됐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대기 온도 상승 정도에 따라 해양열파의 발생 가능성을 색으로 나타낸 자료. 색이 짙을 수록 발생가능성이 높다는 의미...

August 23, 2018

◆앵커> 올여름에 굉장히 더웠잖아요. 이런 굉장히 더웠던 역대급 폭염이 이렇게 강한 태풍을 일으켰다. 이런 얘기도 있던데 맞는 얘기입니까?
 

◇김진두 / YTN 과학재난팀장> 폭염이 슈퍼태풍을 불렀다라고 보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우선올해 태풍들이 예년보다 굉장히 많이 발생했습니다. 많이 발생했는데 대부분 태풍이 우리나라로 올라오지 못했습니다. 폭염이 심했을 때는 태풍이라도 왔으면 보통 그렇게 이야기를 했는데 워낙 폭염이 강했을 때는 대부분 밀려서 중국 쪽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태풍이 지금은 폭염이 약화된 상황에서 보통 태풍의 길이 열렸다고 이야기합니다.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고기압이약간 수축했을 때, 그러니까 우리나라 영남 지방 쪽으로 약간 수축을 했을 때는 태풍이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따라 올라오기 때문에 우리나라 쪽으로 올라올 가능성이 높은 상...

August 6, 2018

원문보기: http://www.bbc.com/future/story/20180801-what-you-should-and-shouldnt-do-in-a-heatwave

As summer temperatures climb, keeping cool becomes a priority. But what age-old tips are worth sticking to? BBC Future takes a look.

By Claudia Hammond

2 August 2018

With heatwaves everywhere from Japan to the UK, and Algeria to California, everyone has plenty of tips on how to keep cool. But which tips and facts stand up to scientific scr...

August 6, 2018

원문보기: http://www.euronews.com/2018/08/06/heatwave-continues-europe-s-homeless-suffer-as-temperatures-soar

As temperatures across Europe continue to soar, more and more countries are issuing health warnings and urging people to stay indoors during the hottest parts of the day.

But with little or no respite from the heat, the weather is proving particularly dangerous for the continent’s homeless.

In Paris, sixty-seven departments a...

August 6, 2018

원문보기: https://www.express.co.uk/news/world/999391/Europe-weather-Fish-death-Hamburg-river-Germany-Europe-heatwave-tourist-holiday

Europe weather: the blistering heatwave has killed fish in a river in Hamburg, Germany, after the water temperature rose to 27.5C as an extremely hot spell continues to hit the continent.

By HOLLY PYNE

PUBLISHED: 08:11, Mon, Aug 6, 2018 | UPDATED: 08:18, Mon, Aug 6, 2018

The dead fish can be s...

August 6, 2018

종로구 2개 주민센터 개방 
성북·동작, 학교운동장 피서

태풍에도 소낙비에도 끄떡없는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서울 지자체가 주민들을 위해 각종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종로구는 한밤까지 무더위쉼터 확대운영에 들어갔고 양천구는 주민들과 함께 동네 온도 낮추기에 나섰다. 성북구와 동작구는 학교 운동장을 주민 피서지로 개방한다. 

종로구는 지난 2일부터 폭염특보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24시간 무더위 야간쉼터'를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종로1~4가동과 창신1동 주민센터와 돈의동과 창신동 우정경로당, 창일경로당 4곳이다. 야간에도 실내온도를 28℃로 유지하고 잠잘 때 필요한 텐트나 침구류 등을 제공한다. 별도 신청절차 없이 원하는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구는 동시에 종로소방서와 함께 119안전센터를 무더위쉼터로 지정, 밤 9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August 6, 2018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황동선 기자] 전국이 폭염으로 끓고 있다. 비교적 여름이 시원했던 여수도 폭염을 피해가진 못했다.
여수는 최근 18일째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다. 열대야는 밤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밤 최저기온이 30도를 넘는 초열대야도 우려된다.

가을에 접어든다는 입추(8월 7일)가 지났지만 더위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오히려 북태평양고기압이 남쪽으로 확장하면서 남부지방은 더 더워진다는 전망이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2일 폭염대응 T/F를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하는 등 폭염 장기화에 즉각 대비하고 나섰다. 

8월 초까지 강우예보도 없고 폭염이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서다. 
긴급폭염대책본부는 상황관리총괄반, 건강관리지원반, 시설관리지원반 등 3개 반 11개 부서로 구성됐...

August 3, 2018

원문 보기 : http://segye.com/view/20180801005062

낮 최고기온 10년간 0.12도 오를때 밤 최저기온은 0.24도 껑충 ‘두배’ / 온난화 진행 속도 밤에 더 빨라져 / 기록적 폭염·열대야 생태계 위협

지난 밤도 네다섯 번 눈을 떴습니다. 통잠을 자본 게 언제였는지. ‘밤 시간 만이라도 에어컨 없이 버텨보자’라는 마음과 ‘일단 살고 보자’는 마음이 합쳐져 ‘딱 한 시간만 틀지 뭐’ 했더니 수면 주기가 에어컨 설정시간만큼 줄어들었습니다.

해도 너무하다 싶은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새벽까지도 이렇게 더운지 모르겠습니다. 

‘잠 못 이루는 밤’은 문명의 이기 탓에 인간의 인내심이 줄어들었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정말 밤 기온이 무슨 문제라도 생긴 걸까요? 기후학자들은 후자 쪽 손을 들어줍니다. 지구온난화의 진정한 야성은 해가...

Please reload

© 2023 by Kant & Rider. Proudly created with Wix.com

  • Facebook Clean
  • Twitter Clean
  • White Google+ Icon
  • LinkedIn Clean